고 이희호 여사 추모 앞에 여야갈등 없었다